인사말
인사말

2021년 신축년의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.

마냥 새로운 한 해를 희망과 새로운 설레임으로 시작할 수 없는 우리는 작년부터 팬데믹(Pandemic)이라는 거대한 그리고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길 위에서 이리저리 흔들리며 평범한 일상을 그리워하며 지내고 있습니다.

더군다나 사람과 사람들 사이에서 만나고 연결하고 그래서 서로가 마음과 마음을 나누는 사회복지는 참으로 어려웠습니다.

만남이 두려움과 자칫 원망의 순간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더 위축되게 했고 살얼음판을 걷는 것처럼 조심하고 조심하며 일을 하였습니다.

올 한해도 백신을 접종한다고 해도 안전하게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리라는 보장이 없기에 조심조심 또 걸어가야 한다고 나와 주변의 사람들을 다독입니다.

조금은 알 것 같지만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길에서 하루하루 뚜벅뚜벅 걸어가다 보면 함께 걸어가는 이웃과 더불어 새로운 길을 만들어 가리라는 희망을 가져봅니다.

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,
힘내시고 길 위에서 소중한 보석들을 잘 찾아내시길 응원합니다.

성심노인복지센터장 이한연(베드로) 수녀